상품상세 정보

뒤로가기

여름이니까! 서귀포 자몽이라 불리는  동래농원 하귤 5k 10k자체브랜드제주시 둘러앉은밥상

포토리뷰 모아보기

품절

여름이니까! 서귀포 자몽이라 불리는
동래농원 하귤 5k 10k

[해외배송 가능상품]
스토어 정보
스토어 정보 공급사 바로가기
상품 정보
상품명 여름이니까! 서귀포 자몽이라 불리는
동래농원 하귤 5k 10k
사용후기 1
재고 수량 자세히
생산자 자체제작
생산지 제주시
상품문의 0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판매가격 ₩27,000 재입고 알림 SMS
배송비 무료
적립금

무통장 입금 결제405원 (1.5%)

신용카드 결제54원 (0.2%)

실시간 계좌 이체162원 (0.6%)

카카오페이54원 (0.2%)

결제수단 토스 or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페이나우(간편결제), 카카오페이(간편결제),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배송
선택

수량
down up

사이즈 가이드

사이즈 가이드

보기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확대보기상품정보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Zoom in view is availableZoom in view is available. 可以扩大/缩小。可以扩大/缩小 拡大/縮小可能です拡大/縮小可能です 확대보기可以擴大查看商品信息。 확대보기Bạn có thể phóng to thông tin sản phẩm.

■ 유기농 육보 딸기청 특가 
■ 가격  

  • 3병  판매가 47,900원→38,000원 (19% 할인)

  • 5병 판매가 76,000원→57,000원 (24%할인) (택배비 별도)
 
유기농 육보~! 토경 딸기로 만든 딸기청~!!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
하귤은 여름에도 큼지막하게 노랗고 어여뻐 조경수로도 많이 심던 나무입니다. 제주에서는 과일이 많지 않은 시기인 봄과 여름에 제사지낼 때 올리던 과일이기도합니다. 명칭은 하귤이라고도 불리고 하밀감, 나쓰미깡, 제주자몽등으로도 불리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나쓰미깡[なつみかん]이라고도 불리고, 나츠다이다이[ナツダイダイ:여름내내, 여름대대로] 나츠칸[여름감] 이라고도 불리며, 공식 학명은 Citrus natsudaidai[여름 밀감] 입니다. 이 하귤은 봄부터 재배하는데 여름 시작 자락이 되면 산미와 쓴맛이 많이 줄어 생과로 먹기도 무난해 지는것이 특징입니다. 일본의 민간요법에서는 껍질을 잘라 말리고 분쇄하여, 식욕 부진이나 소화 불량이 있을때 식후에 한 수저씩 먹기도 했다고합니다.

익기 시작했을떄는 신맛과 쓴맛이 강하고 완숙과는 쓴맛과 산미가 줄어 껍질까서 생으로도 많이 먹습니다. 
택배를 받았는데 산미가 쎄다면 보름정도 냉장고에 넣었다가 나중에 드셔보시면 또 좋으실거에요~! 

하귤청이나, 마멀레이드를 많이해서 드시기도하구요. 탄산수에 넣어 드셔도 참 좋습니다!

악세사리 모델 착용 이미지-S1L25
양중삼 김성근 농부님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3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5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6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7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8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19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0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1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2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3
악세사리 상품상세 이미지-S1L24
포장
악세사리 모델 착용 이미지-S1L29
악세사리 모델 착용 이미지-S1L28
악세사리 -S1L15

배송안내배송조회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교환 및 반품안내

기타 안내

대표

후기남겨주세요

후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알아보아주셔서 감사드리구요. 기본을 지키는 분들의 수고로움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Q & A

둘밥에게 응원 한 마디! 질문!! 건의 사항!!! 등을 던지는 곳입니다.
편하게 던져주세요! 나이스 캐취로 잡고!
진중하게 고민하고 답변 드리겠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둘러앉은밥상은,

당신이 좋은 사람과 좋은 먹을 거리를 대할 때,

장보는 곳, 기억나는 곳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보통 사람들의 위대한 가치가 쌓여 이뤄지는 사회.

시대는 그렇게 흘러왔고, 개인의 일상이 역사를 만들었다는 것을 잊지 않으려합니다. 
소소한 일상이 쌓여 만드는 위대함을 포착하고 전달하고자합니다.

과일을 비롯한 농산물은 생물입니다. 가공장에서 만드는 가공품이 아니기에 편차가 있을수 있습니다. 늘 기준선 이상의 기대를 채우지 못할수도 있습니다.

같은 밭에서 자라도 다른데,
같은 나무에서도 다르게나오고, 심지어
같은 가지에서도 색과 생김이 다르고 맛이 다릅니다.

정형화된 생산물을 만들기위해 화학비료 등을 사용하지 않은 탓입니다.
사람의 생김이 다르듯 작물이 본성에 맞게 클수 있게 보조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접점이 생산자와 소비자가 이어지 않는다면 저희가 실력이 부족한 것입니다.

위대해지기보다, 건강해지길 바랍니다.
둘밥의 상품이 보시기에 부족하고 모자랄 때도 있겠지만,
현혹하거나 자극적인 말보다,
보통이란 글자를 세우겠습니다.
 
둘밥의 상품이 보시기에 생각보다 지나치게 만족 스러우실 때도 있겠지만,
그것은 저희의 탓이 아니라

농부님들의 일상이 쌓은 것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둘밥은,

친환경 소농가가 살아야 농업이 지속 될수 있다는 마음으로,

친환경 소농가와 함께합니다.

서비스의 편리함보다,

홍보를 위한 구실을 위한 깐깐함 보다,


같이 사는 것에 대해 생각합니다.


소비자는 위주도, 생산자 주위도 아닌,

뜻이 깊은 농부님들을 찾아 만나고자 합니다.


잘못된 상식을 바로 잡고 현혹적인 콘텐츠 팔이 보다,

균형을 생각합니다.

정확한 정보 전달과 실상 전달을 하고자합니다.


장사를 위해 농부에게는 따가운 소리도,

판매를 위해 소비자에게는 서운한 말도 서슴치 않고자 합니다.


농부의 밭은,

농부의 손이 만들고,

손은 그 분의 마음으로 깃듭니다.

해서 현장에 더 찾아가고 더 알고자하고,

제대로 알게 된 것만 판매하고자합니다


해서 상품수가 적고, 거칠고, 투박하며,

일이 빠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가고자하면, 지나치게 챙겨야할 것들이 많아서 그렇습니다.

양해해 주신다면, 함께해 주신다면, 같이 바라보아 주신다면,

느리더라도 정도를 가겠습니다.


기본을 지키는 분들의 수고로움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간 둘밥을 믿고 아껴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로는 누구입니까 라는 말에

아직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라는 답을 했다는

어떤 분의 말씀 처럼.


꾸준히 부단히,

정진하며 나아가겠습니다.


둘밥 농부님들의 먹을 거리를 경험해주세요!

같이 먹고 같이 잘 살기 위해! 둘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