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뒤로가기
제목

기억해

작성자 둘밥맨(ip:)

작성일 2024-04-16

조회 529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타자기 단어 하나 치기 어려운 밤. 

2014. 04.16.


이따금 누군가를 만나거나 대할때 

습관 처럼 나오는 말이 있습니다. 

잊지 않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알아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알아 차리고 기억한다는 것. 

현수막을 못걸게 했었다는 동두천시의 

이야기에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수해 복구 현장에 가서 사진 잘 나오게 비왔으면 좋겠다고 한분이 또 당선 된 지역이 그 지역이라고 하더군요. 


나이를 먹었는데 

강건하고, 현명한 어른이 되어 힘을 싣기전에 

늙어갈까봐 조심스러운 마음이 한 바가지인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기억합니다!

여전히 곱씹습니다!


그날의 뉴스.

거리에서 만난 부모님들.

백남기 농부님 장례식장 일손을 돕던 

그 부모님의 손길과 가방에 학교 이름표.


잊지 않고 있다! 

잊지 않고 있다!


게시글 신고하기

신고사유

신고해주신 내용은 쇼핑몰 운영자의 검토 후 내부 운영 정책에 의해 처리가 진행됩니다.

닫기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첨부파일1
첨부파일2
첨부파일3
첨부파일4
첨부파일5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